국악과

국악과

국악과는 국악에 대한 학문성과 예술성을 높이고 선도적으로 국악계를 이끌어 나갈 인재들을 육성하는 데 그 목적을 두고 1959년에 창설되었다. 창설 이후 현재까지 서울대학교 음악대학 국악과는 한국 전통음악의 기반을 다지고 발전시키는 작업을 끊임없이 수행해 왔으며, 국내외 활동을 통해 전통음악의 보급에 이바지하는 뛰어난 연주자들을 배출해왔다. 매년 개최하는 정기연주회에서는 창작국악곡을 작곡가들에게 위촉, 연주함으로써 창작국악곡 활성화에 크게 기여하고 있다. 또한 한국 전통음악의 학문적 연구를 위한 끊임없는 작업을 실행하고 이를 수행하는 신진 학자들을 육성해내고 있다.

1959년 15명 정원으로 모집되었던 국악과의 신입생은 현재 가야금, 거문고, 해금, 대금, 피리, 아쟁, 타악, 국악작곡, 국악이론, 국악성악으로 모집하고 있다 1963년에는 대학원에 국악과정이 신설되었으며, 당시에는 이론 교육에만 치중하였다.

이후 1983년부터 국악기악 및 국악성악,국악작곡전공자들을 위한 과정이 신설되어 보다 폭넓은 대학원교육이 이루어지게 되었으며 1989년부터 이론전공를 위한 박사과정이 신설되었고, 2004년에는 실기전공을 위한 박사과정이 신설되어 보다 전문적인 교육이 이루어지게 되었다. 초창기 국악과의 교육이념은 독창적이고 학구적인 연주가와 학자, 작곡가를 기르는데 그 목적이있었으며, 이점은 지금까지 변함없이 이어져 내려오고 있다. 그간 배출된 많은 졸업생들이 연주가로서,학자로서, 작곡가로서 활약하고 있는것도 그러한 교육방침의 결실이라고 할 수 있다.

 학과사무실 : 02-880-7981

COPYRIGHT© 2015 College of Music Seoul National University. All RIGHTS RESERVED
서울시 관악구 신림9동 산 56-1번지 02-880-7905~6(교학행정) 02-880-7904(서무행정)

English 상단으로
PC 버전으로 보기